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안효섭은 이번 작품에서 조정 선수를 연기하기 위해 촬영 광양출장샵공주출장샵 두 달간 실제 조정 훈련을 받아 얼굴이 까맣게 타고 체중도 9kg 빠졌다. 통영출장샵 “지금도 교정복 라인대로 탄 자국이 있어요. 중심을 남원출장샵 잡는 게 힘들고, 더위와도 싸워야 했지만 극 중 ‘삼총사’와 함께 으샤으샤 하면서 연습했죠.” 안효섭은 함께 호흡을 맞춘 양세종, 신혜선과는 돈독한 친분을 자랑했다. 그는 “제가 낯을 가리는 성격인데 혜선 누나가 먼저 다가와 줘서 편해졌고, 세종 형은 김제출장샵 극 중 관계가 워낙 애틋했던지라 친해지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세종 형과 3살 차이인데 외삼촌-조카 연기가 괜찮을까 걱정했지만 잘 표현된 것 같아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추가 정보는 행사 웹사이트 http://festival.j-mediaarts.jp/en/을 참조한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경주출장샵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양산출장샵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