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BMW, 도요타, 폭스바겐과 같

올해는 BMW, 도요타, 폭스바겐과 같은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과 바이튼 및 리비안과 같은 신생 전기차 회사들이 나흘 동안의 본 행사에서 전 세계 및 북미 지역을 상대로 자신들의 여러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BMW는 공격적으로 사상 최대의 차량을 통해 오토모빌리티LA를 다시 찾는데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 차량 세 종과 이 독일 자동차 제조사의 미래 비전을 미리 보여줄 새로운 컨셉트 차량을 가지고 온다. 그 외에도 올뉴 BMW X5 스포츠카가 올뉴 BMW 8 시리즈 쿠페 및 BMW Z4 M40i 로드스터와 함께 북미 지역 데뷔를 하게 된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하원(국민의회)의 새 의장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최측근인 리샤르 페랑(

6월 항쟁과 촛불 혁명은 닮았지만 달랐다. 일상생활과 개인의 권리의식에 침투하는 변화에 둔감한 채 이념적 깃발만 부여잡는 정치는 앞으로 외면받을 것이다. 6월 항쟁의 세례를 받아 386 세대 선두 주자로 질주하던 정치인 안희정이 촛불 혁명 이후 미투의 물결에 휘말려 몰락한 것은 상징적이다.

▲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 =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동두천출장샵 결과를 엮은 책. 레싱은 200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 극작가, 작사가로 특히 페미니스트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전주출장샵 ’19호실로 가다’(1963)를 비롯해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불안과 억압을 그린 작품을 많이 남겼는데, 특히 ’19호실로 가다’는 이후 점점 보편화하는 영주출장샵 페미니즘적 사유를 미리 마산출장샵 예견했다는 평을 받는다. 저자는 레싱이 우주과학, 생물학, 물리학 등에서 영감받은 여러 편의 과학·판타지 보령출장샵 소설을 소개하는 한편, 그가 제국주의 문제와 창원출장샵 고령화 사회에서 벌어지는 노인 차별, 특히 여성 노인의 시흥출장샵 삶 등 다양한 주제를 열정적으로 탐험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수십 년간 도리스 레싱을 파고든 이유로 “초고령에 다다른 여성 작가의 도전 정신을 끝까지 추적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갈무리. 408쪽. 2만3천원.